질환정보

의료원 블로그에서 더 자세히 소개된 건강 정보를 읽어보세요.

[메디컬이슈]야외 활동 시 주의해야 할 진드기 매개 감염병-허지안 교수(감염내과)

작성자 : 홍보협력팀  

조회 : 1579 

작성일 : 2020-08-26 10:16:40 

image.png
코로나19가 발생한 지 6개월이 지났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일상화되었고, 여름휴가 양상도 달라졌다. 언텍트가 새로운 트렌드가 되면서 사람 간 접촉을 피해 캠핑이나 차박을 즐기는 캠핑 인구가 급격히 증가했다. 2018년 통계청 조사에서 이미 국내 캠핑 인구가 6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된바, 올해 수치는 이보다 더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야외에서 캠핑을 즐길 때에도 항상 생활방역을 준수하여야 한다. 비단 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 발생률도 높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주로 발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으로는 쯔쯔가무시증과 중증 열성 혈소판 감소 증후군(SFTS)이 있다. 쯔쯔가무시증은 세균성 질환, SFTS는 바이러스성 질환이라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 쯔쯔가무시증


쯔쯔가무시증은 국내에서는 2004년부터 점차 환자 발생이 증가하여 2017년 10,5278명을 기점으로 2018년에 6,668명, 2019년 4,005명으로 감소하고 있으나 매년 4천 명 이상 발생하는 대표적인 가을철 발열성 질환이다. 지리적으로 볼 때 중앙아시아, 서아시아, 동남아시아 그리고 호주 북부에서 흔하게 발견되며, 털진드기 유충이 동물의 체액을 흡입하는 봄과 가을에 주로 환자가 발생한다.

 

- 털진드기 유충(chigger)에 물려서 세균이 감염되면 발열, 반점상 발진, 림프절 종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검은 딱지인 가피가 형성되는 것이 특징적이다. 심한 두통, 발열, 오한이 갑자기 발생하여 감기 증상으로 오해하기도 쉽다. 발병 3~7일 후 몸통과 사지에 반점상 발진이 나타나지만 대개 1~2주일 후에 자연스럽게 소실되는 경우가 많다. 치사율은 0.1~0.2%이며, 세균성 질환이기 때문에 항생제를 통한 표적치료가 가능하다.

 

 

▷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 SFTS는 병명에 질환의 특징이 담겨있다. 감염되면 1. 중증으로 진행되며, 2. 고열(38도 이상)이 발생하고 3. 혈소판이 감소한다.

 

- 이미 중국에서는 2011년에 해당 질환이 보고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3년 5월에 첫 감염 환자사례가 보고되었으나 2012년 8월에 사망한 환자의 보관 검체에서 사후에 해당 질환에 감염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이후 2015년 79명, 2016년 165명, 2017년 이후로는 매년 200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의 '주간 건강과 질병- 질병감시통계자료'에 따르면2020년 8월 1일 기준 올해 발생 환자는 89명이다.

 

- 감염을 매개하는 진드기로 작은소피참진드기를 추정하고 있는데 이 진드기는 우리나라 전국에 분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드기에 물린 모든 사람이 감염되는 것은 아니지만 작은소피참진드기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4월에서 11월에 야외활동을 할 경우 진드기를 통한 SFTS virus에 감염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 잠복기는 4~15일 정도로 고열, 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의 증상과 함께 혈소판이 감소함에 따라 출혈 증상이 나타난다. 예컨대 우리 몸이 건강할 때의 혈소판 수치는 15만~45만/μL 정도다. 그러나 혈소판 수치가 10만/μL 정도로 감소하면 작은 충격에도 쉽게 출혈이 발생할 수 있다. SFTS에 감염되면 혈소판 수치가 이보다 더 낮은 2만/μL 이하로 급격히 감소하여 출혈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 바이러스가 줄어들고 회복되는 경우가 많지만 계속해서 혈소판이 감소하고 간수치가 나빠지면서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인해 사망에 이르기도 할 만큼 치명률(12~47%, 2013~2017년 기준 20.9%)이 높은 질환이다. 그동안 중증으로 진행되는 환자의 대부분이 고령의 연령층에 해당하였으나, 야외 캠핑을 즐기는 2030 인구가 늘면서 해당 연령대에서도 진드기로 인한 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러스성 질환이기 때문에 현재까지 해당 질환에 적용되는 치료제가 없으며, 증상에 따른 대증요법이 이뤄진다.

 

다가오는 10월 1일 추석을 앞두고 벌초를 계획하거나 가족 단위로 성묘를 지내는 경우도 많을 것으로 예상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미처 즐기지 못한 휴가를 낭만적인 캠핑으로 대체하는 일도 많을 것이다.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 등에서 불가피하게 야외 활동을 해야 할 경우에는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고 눕거나 용변을 보지 말고, 작업 시에는 일상복과 작업복을 구분하여 착용하는 등 질병관리본부에서 권고하는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감염 방지에 도움될 것이다. 또한,야외 활동 후에는 반드시 옷을 털고 세탁하며 머리카락, 귀 주변, 팔 아래, 허리, 무릎 뒤, 다리 사이 등 각 신체 부위를 꼼꼼하게 확인하며 샤워나 목욕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